daily event/monologue2010.01.06 21:01

 지난 4일은 전국적으로 폭설이 내렸습니다. 분당에서 상암까지 6시간가까이 걸렸다고 하니 굳이 표현을 하지 않아도 그 상황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기차도 아니고 이렇게 버스가 연착이 될 정도이니...

me2photo

 정말 줄줄이 몰려옵니다. 줄줄이 몰려 오는 건 좋은데 한참을 기다려도 움직일 생각을 하지 않더라구요.  결국 먼저 도착한 272번을 타고 172번을 환승했습니다. 오. 근데 버스 내부에 화려한(?) 장식들이 있더라구요.

me2photo

 다만 사람이 타는데 정류장에 완전히 정차하지 않아 눈길에 스릴(?)을 느끼게 해주신 기사 아저씨가 좀.........

 여하튼 그렇게 대란 속에 눈싸움도 하며 하루를 보냈습니다. 물론 일도 열심히 했구요.;;; 근데 옥상엔 눈을 치우지 않더군요. 당연한가;;;;;;;;;;;;;

옥상엔 눈이 그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