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2009.01.27 17:48

 광각을 자랑하는 컴팩트 디카로 lumix lx3에 대한 지름신이 오셔서 고민하다 픽스딕스에서 gx200을 질렀다는 신고를 한적이 있습니다. 사실 일상 생활의 모습을 가볍게 찍자라는 주된 목적으로 이왕이면 광각을 지원했으면 좋겠고, 또 이왕 지원하는 거 수동 기능까지 지원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질러버린 녀석이었는데요. 부담스러운 가격 때문에 3개월 할부로 한 것이 이번 달이 마지막이었네요.

 여튼. 이 녀석의 기본적인 스펙을 보면 24-70mm의 광각과 2.5의 비교적 밝은 렌즈를 가지고 있고 스팟측광이나 일반적인 수동기능 그리고 상당한 수준의 접사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렌즈의 밝기나 lcd 등의 몇 가지 스펙만 보면 lx3보다는 조금 못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사용하면서 gx200직접등록기능의 편리함이 참 좋았습니다. 말그대로 자기가 설정한 상태를 다이얼로 다시 편리하고 싶게 설정할 수 있다는 얘긴데요. 저 같은 경우는 스냅용과 일반 광각 그리고 어두운 곳을 위한 설정으로 맞춰 놓고 그때 그때 상황에 맞춰 사용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편리합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색감이 독특합니다. 비교 상대가 dslr이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색감은 사실 그대로를 표현하기 보다는 약간 진하게 표현하는 편입니다. 물론 제가 색감 설정을 진하게 설정해 놓기도 했지만;;;;  처음엔 gx200의 흐리멍텅한 색감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아 괜히 샀나 싶었을 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젠 꽤 마음에 듭니다. 특히나 하늘을 찍는 등의 풍경 사진이나 빛을 찍을 때 나름대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 휴대가 편하고 그립감이 최고입니다. 사실 비교 대상이 dslr이기 때문에 휴대가 편한 것이구요. 한 손에 잡히긴 하지만 상당히 두껍고 부피도 큰편이라 조금은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겨울 점퍼의 주머니에 들어가면 불룩 튀어 나오는 그런 정도이니까요. 하지만 뭐 가방에 넣고 다니기 때문에 크게 지장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립감의 경우는 한손으로 잡고 막~흔들어도 절대 떨어 뜨릴 걱정이 없을 정도입니다. 사실 이 것 때문에 제가 lx3 대신 gx200을 선택하게 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다만 번들로 들어있는 손목 스트랩은 상당히 길어서 한번 묶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여튼 여기까지 짧은 3개월 동안 gx200을 사용한 느낌이었구요. 상당히 부담스러운 가격이지만 그 만큼 편리한 기능과 그립감, 그리고 독특한 색감과 디자인으로 만족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럼 부끄럽지만 인증샷으로 gx200으로 찍었던 사진들 몇 장 남깁니다.

서울역앞

시청하늘

R0010279

도시

사진 - 추억

사진 - 추억

R0011144

천안 아산역


  1. 라이카 살때, 같은 모델로 고민했었는데, 이걸 샀어도 멋졌을 거 같네요. 사진 멋져요, 잘보고 갑니다. ^^

    2009.01.28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하! 라이카를 선택하셨군요. ^^
      ophilia님의 멋진 사진 보러 고고씽합니다~

      2009.01.30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2. 어허~ 어허~ 이거 리코 색감이.. ㅠㅠ

    2009.01.29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