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vent/monologue2008.12.14 17:05

  예전에 대전에서 서울까지 출퇴근을 고민하면서 정기승차권에 대해 포스팅한 적이 있습니다.

 결국 집에서 이사를 하는 시기에 맞춰 그동안 지냈던 고시룸을 정리하고 대전에 내려 하였지만 고시룸 계약 만료일이 제가 알고 있던 것과 달라 급하게 짐을 옮겼습니다.
 서울(KTX)->대전(자가용)->서울(자가용)->대전(자가용) 하면서 짐을 날랐습니다. 대전 집에 내려가서 차를 끌고와서 고시룸에 짐을 옮기는...;;; 오후 2시에 KTX를 타고 내려가 차를 끌고 8시가 다 되서 고시룸에 도착한... 평일인데도 올라가는 고속도로는 많이 막히더군요. 이래 저래 고생 아닌 고생을 하면서 고시룸을 비운터라 양재에 있었던 데뷰 행사는 대전에서 아침 일찍 출발을 해야 했었죠. ㅎㅎㅎ

 여튼 집 이사 전 주말에 청소를 했습니다. 날씨가 따뜻해서 청소하기엔 좋았는데 생각보다 쉽진 않더라구요. 보수를 위해 신발을 신고 들락 날락 거리는 바람에 여기저기 신발 자국이고 먼지도 많아 구석 구석 청소를 하느라 조금 힘들었습니다. ㅎㅎ 그래도 온 가족이 동원되어 몇 시간만에 끝내 버렸습니다. 청소 대행을 하면 10여만원이 든다던데 그 비용을 줄인 거죠 뭐...


 그리고 이사 전부터 미리 짐싸기에 바쁘신 어머니는 당일에도 아침 일찍부터 준비하셨습니다. 포장 이사임에도... 근데 짐은 어디서 그렇게 다 쏟아져 나왔는지 정리를 해도 해도 끝이 없더군요. 수요일에 이사를 하고 목, 금 이틀 동안 짐정리를 해야 했으니 -_-ㅋ

 그렇게 5일간의 휴가를 보내고;;; 출퇴근을 위해 대전역에서 정기권을 구매했는데요. 알아봤던 가격보다는 다소 비싼 가격이었습니다. 하긴. 해당 문서가 몇 년에 근거한 자료였으니...

  서울역<->대전역 12월 1일 ~ 31일까지 444,000원. 혹 출퇴근 하시려는 분은 참고하세요. ^^
그리고 생각보다는 많이 피곤하더군요. 졸다가 못 내릴뻔 한 적도 있구요.;;;

 정신도 없고 글도 정리가 안되는군요. 이만 정리하고 그동안 못 찾아뵌 블로그분들을 찾아뵈야겠습니다. ^^;

  1. 왠지 뜸하시더만;; 수고했어 ~ ㅎㅎ

    2008.12.14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뜸했나? ㅋㅋ
      이젠 그동안 찍은 음식 사진들을 올려가며 염장을 할께.ㅋ

      2008.12.15 09:52 신고 [ ADDR : EDIT/ DEL ]
  2. 큰 결심을 하셨네요.
    몸은 좀 피곤할 수 있는데, 맘은 편할 것 같습니다.
    집이 편하죠. 전망이 좋네요. ^^

    2008.12.14 2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씀하신대로 마음은 편한데
      몸은 좀 힘드네요.ㅋㅋ
      매번 잠자기 바쁘네요.

      2008.12.15 09:54 신고 [ ADDR : EDIT/ DEL ]
  3. 요런일이 있었군화(요) 엄훠.. 난 그것도 모리고 왠 대전에서 출퇴근을 한다고 그랴??
    놀래서 허둥지둥 쫒아왔다능.. 근뒈 대전에서 부천까지 김장도우러 올라꽁?? 미안스럽구로^^

    일단 호박네가 20년산 비고급빌라인 관계로(또 1박2일일텐데 발은 뻗고자야하지 않겠냐는 생각에)
    딱 10분만 모시기로 했다능.. 현재 박하님포함 9명! 에그님 오면 딱10명! 환상의 그룹^^
    모이는 시간은 각자 눈뜨면(올수있는 시간에) 오는거고~ 김장은 토욜부터 시작하는거고~ 절임배추를
    주문했기땜시 당일 끝날것 같으나 이왕 모인김에 연말이고해서 그냥 1박2일로 놀기로^^;

    회비는 마넌있공~ 준비물은 돌아갈때 김치반포기씩 담아갈수있는 김치통이랑 앞치마랑 칫솔! 요렇게 3가지!
    흐흐흐흐흐흐^^; 박하님이랑은 전날부터 뭔가를 꼼찌락꼼지락 하고있겠지만 일단은 이웃님들은 각자 알아서
    오는걸로~ 지하철5호선 화곡역에서 내리거나 1호선 부천역에서 내려서 661번 버스를 조금만 타면 댐^^

    올수있음 삐삐치삼^^ 올만에 얼굴도 좀 보고~ 연말인뒈 뜻깊은 자리함 만들어보세! ㅋㅋㅋㅋ

    2008.12.15 0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놀래킨건가요.ㅎㅎㅎ
      음. 아무래도 다음 기회를 기다려야겠어요.
      일요일엔 집에 일이 있어서 토요일에 내려와야할 것 같은데 중간에 나오기도 민망하니 다음에 확실한 도움이 될 때 함께 해야겠어요. ^^;
      함께 도와드리지 못하지만 멀리서나마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2008.12.15 10:10 신고 [ ADDR : EDIT/ DEL ]
  4. 에그집 좋다~ ㅋㅋ
    내려갈만 하네.

    그 때 이사하느라 고생많았어.
    역쉬 에그!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지.
    책임감+강철체력+고집(??) ^^

    2008.12.15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헐...44만원... 서울시민이 아닌게 서러울수도...ㅠ

    2008.12.15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44만원;; 흠. 아마 25일이 빠지지 않았다면 46만원 가까지 하지 않았을까싶어;

      2008.12.16 01:08 신고 [ ADDR : EDIT/ DEL ]
  6. 그래도 집에서 다닐 수 있다니 부럽습니다 ㅎㅎ
    자취하는 저로써는.. ㅎㅎ

    2008.12.30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그래도 한달 정도 출퇴근을 했더니
      몸도 어느 정도 적응이 된 것 같아요.ㅎㅎㅎ

      2008.12.30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