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domestic2007.06.13 22:07
둘째날은 "청보리밭→해남 땅끝마을→보성 대한다원→순천만"

많이 늦은 상태이기에 청보리밭은 기대 안했고 황금색 보리밭은 조금은 기대했지만 이미 보리 추수가 대부분 끝난 상태이었다.

그래도 아직 남아 있는 곳이 있어 다행이었다.


한여름 시원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는 원두막...

다음엔 반드시 축제기간 내에 와서 제대로된 청보리밭을 보겠다는 생각을 하며 해남 땅끝마을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 얼굴처럼 생긴 바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로 가는 모노레일을 타러 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왕복 4000원. 타고 보니 급후회... 그냥 시간 여유가 있다면 천천히 걸어 올라가도 충분한 곳이다.
모노레일을 타고 전망대 도착. 하지만 전망대에도 별도의 입장료가 있었다. 어른 1000원. 괴씸하고 볼 것 없을 것 같다는 생각에 생략하고 땅끝탑을 찾아가 보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한없이 내려갔다...... 다시 올라와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니...  orz
도착한 땅끝탑은 아직 공사중이었다. 또한번 orz
왠지 뒤통수를 맞은 듯한 아찔함을 뒤로하고 모노레일을 타고 내려오기 위해 전망대로 다시 올라갔다. 신나게 달려 내려오던 그 계단을.......
덕분에 운동은 제대로 하고 다리에 근육통까지 생겼다. 쉬지 않고 계속 올라왔기에.......

모노레일을 기다리는 동안 바라본 남해 전경
맑은 날에는 제주도 한라산 봉우리가지 보인다고 한다.

다시 보성으로 출발. 네비게이션이 알아서 찾아주긴 하였지만 찾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이정표로도 충분히 찾을 수 있을 정도로 안내가 잘 되어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장권에서 보이는 푸르른 다원의 모습은 아니었다. 이미 차를 위한 잎들은 따버린 상태...
5월의 싱그러운 차밭의 모습. 상상했던 차밭의 모습은 아니었지만 그 푸르름을 느끼기에는 충분했다.
그리고 파란 하늘과 어울리는 푸른 차밭
내려오면서 먹은 녹차 아이스크림 (가격:2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찍느라 조금 녹아버렸다.;;; 슈퍼에서 파는 녹차 아이스크림과는 전혀 달리 녹차의 향과 맛이 그대로 전해졌다. 근데 내려오면서 눈에 띈 1000원짜리 녹차 아이스크림과는 뭐가 다를까... -_-ㅋ 위쪽 기념품 파는 쪽은 2000원, 그리고 바로 밑에 주변이 아직 공사중이지만 영업은 하는 듯한 곳에서 파는 것은 1000원.

다시 순천만으로 고고싱... 하얗게 핀 갈대숲도 멋지겠지만 푸르른 갈대숲도 멋지기에 기대 100%로 향했다.

다리 건너 펼쳐진 갈대숲은 장관이었다.

그리고 그 숲사이로 놓여진 나무 다리.

벌써 해가 지고 있다.

계획은 순천의 드라마 오픈 세트장까지 둘러볼 계획이었으나 길을 못찾고 결국 밤이 되어 포기.

이렇게 둘째날은 지나갔다.

ps. 사진 중에는 단순히 리사이징만 한 사진도 있지만 포토샵으로 수정한 사진도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