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shopping2009.07.07 23:37

 모처럼 운동을 하기로 마음을 먹고 뛰어보니 주머니에서 덜렁거리는 e100이 거추장 스러웠습니다. 그렇다고 음악을 듣지 않고 뛰기엔 심심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결국 암밴드를 사기로 결정. 검색을 해보았죠. 그리고 최저가 + 배송비 + 포인트로 15,250원에 구입을 하였습니다. 

 2번 사진이 그나마 색이 비슷하게 찍힌 듯 싶습니다. 형광등 아래에서 봐서 그럴 수도 있으나 1번처럼 완전 검정색은 아니구요. #323232색?? 정도

 여튼. e100을 장착(?)했을 때는 3번 사진처럼 조금 벌어집니다. 착용하였을 때 거추장스럽지는 않지만 좀 저렴해 보였습니다. 그리고 소재가 탄력이 적어 착용감이 그닥 좋지 않았습니다. 

 근데 무엇보다 형광색의 저것들은 왜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용도도 모르겠고, 너무 튀는 색이라. 참;;; 선택의 여지가 없는 한가지 제품이라 구매하기는 했는데... 일단 샀으니 제대로 사용해야겠지요. 오늘은 비가 와서 패스했고 내일은..

  1. 오늘은 비때문이고 내일은?
    전 그렇게 쌓였던 물건들이 너무도 많더군요. 등산하기위해, 탁구를 배우기위해, 헬스를 위해....
    이번에 짐정리하며 싹다 처분하였다능...
    무엇과 함께 하느냐보다 누구와 함께 하느냐를 고민하는게 더 실용적인듯...ㅎㅎ
    아.. 물건에 이름을 붙이고 인격을 부여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을수도 있음. ^^;;

    2009.07.08 14: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씀하신 것처럼 무엇과 함께 하는 것보다는
      누구와 함께 하는 것이... ^^
      여하튼 오늘은 비가 오지 않아서 운동장 돌고 왔어요.ㅎㅎ
      그리고 암밴드는 생각보다 나쁘진 않더라구요. 오히려 이어폰 선이 걸리적 거리더라구요 -_-ㅋ

      2009.07.08 22:31 신고 [ ADDR : EDIT/ DEL ]
  2. 해당 암밴드는 비 추천입니다.
    e100을 암밴드에 장착(?)하고 플레이 관련 버튼을 누르면 정상적으로 작동시키기 어렵습니다.
    더구나 가운데 있는 플레이 버튼은 정말 잘 안눌립니다.
    혹은 제멋대로 눌리기도 하고.
    그래서 플레이를 시킨 후에 홀드 시키고 듣습니다. -_-ㅋ

    2009.07.21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댓글을 달아 주세요